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부평미군부대 토양 정화사업 본격화

[서울신문 보도 그후] <5월 7일자 16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당 부지 독성물질 오염… 반환 변수로
국방부·미군, 773억 부담은 결론 못내

반환이 지지부진해 자치단체와 시민들의 반발을 사는 인천 부평미군부대(캠프마켓)를 되돌려받기 위한 전제인 부대 내 오염 토양 정화 사업이 시작된다.

22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캠프마켓 다이옥신류 포함 복합오염 토양 정화’ 용역 관련 입찰을 진행한 결과 응찰한 5개 컨소시엄 가운데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1순위로 선정해 적격심사 중이다.

이번 용역은 부평미군부대(44만㎡) 1단계 반환구역(22만㎡) 가운데 독성 물질에 오염된 것으로 드러난 10만 9957㎡를 대상으로 다이옥신, 중금속 등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773억원이다. 정화 사업 입찰은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PQ심사), 기술제안, 비용 등을 평가해 1순위 업체를 선정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달에도 입찰을 실시했으나 적격 점수를 충족시키는 컨소시엄이 없어 유찰됐다.

연기에 연기를 거듭하다 2022년 반환이 결정된 부평미군부대는 오염 정화 문제가 소유권 반환의 변수로 떠올랐다. 2017년 초 환경부 조사에서 캠프마켓 상당수 부지가 다이옥신에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화 사업 주체를 둘러싼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협의는 늦어지고 있다. 정화 주체 문제는 처음에 SOFA 환경분과위원회에서 다뤄졌다.

그러나 정화 비용(773억원) 부담과 정화 범위 등에 대해 국방부와 미군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안건은 2017년 8월 SOFA 특별합동위원회로 올라갔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다. 이로 인해 정화 비용은 일단 국방부가 부담한 뒤 미군과의 비용 분담 문제를 계속 협의해 나갈 방침인 것으로 파악된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9-05-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진 한장에 온갖 성희롱…박지민 “악플러 신고

가수 박지민이 자신을 겨냥해 성희롱 발언을 일삼은 악플러들에게 신고하겠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통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