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고삐…음주운전 1차례 적발도 감봉

오늘부터 공무원 징계령 개정안 시행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김부겸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숙소·텃밭 갖춘 ‘서울농장’ 10곳 운영
지방공무원 정책연수 참가자도 늘려
지역 양극화·불균형 문제 해결 앞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서울시청에서 ‘서울과 지방의 상생을 위한 서울선언문’을 발표한 뒤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선갑 광진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박 시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지역 간 양극화와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섰다. 서울시는 22일 2022년까지 2403억원을 투자해 36개 상생 사업을 시행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과 ‘서울·지방 상생을 위한 서울선언문’을 22일 발표했다.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격차 해소를 위해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상생협력에 뜻을 같이하는 29개 기초지자체가 참석했다.

서울시는 연간 시민 800명을 대상으로 귀농·귀촌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단기 체험을 위한 숙소와 텃밭 등을 갖춘 서울농장을 오는 9월 충북 괴산, 10월 경북 상주, 11월 전남 영암에 문을 열며 2022년까지 총 10곳으로 확대한다. 연간 60∼70여가구를 선발해 9∼10개월간 경북 영주, 전북 무주, 전남 구례 등 6곳에서 실제로 살아볼 기회를 줄 계획이다.

지방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서울정책연수프로그램’ 참가자는 올해 5500명에서 2022년 7000명으로 늘린다. 지역 농특산품 상설 판매, 도시농업 체험 등이 가능한 ‘상생거점 복합공간’도 확대하고 기능을 강화한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마곡에 조성 중인 도시농업 체험 복합공간 농업공화국을 지역 특산물, 정보, 커뮤니티 등이 모이는 허브로 발전시킨다는 목표도 세웠다.

박 시장은 “지방의 헌신과 희생으로 서울이 오늘날 세계적 위상을 가지게 됐다”면서 “지방이 소멸하는데 서울 혼자 번영을 누리는 건 불가능하다. 장기적으로 지방이 발전하고 활성화하면 결국 그 힘이 서울에 다시 긍정적 선순환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5-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쓰레기봉투 버리며 냄새 맡는 모습 포착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제주도에서 종량제봉투를 버리고 자신의 스카프 냄새를 맡는 모습이 범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은 은평구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스마트 경남’ 도정 공백 지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취임 1년

“당신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혁신에 영감 준 ‘중랑마실’

[민선 7기 1년] 류경기 중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