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빈병 수거 문제 해결 나선 송파

마천동에 자치구 첫 반환수집소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가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최초로 빈병 등을 반환하는 수집소 운영에 나선다. 2017년 빈병 반환 보증금이 인상되면서 주민 참여가 높아진 반면 반환처인 슈퍼나 편의점 등에서 수거를 거부하는 경우가 종종 생기면서 자치구가 직접 소매를 걷어붙였다.

송파구는 지난 14일부터 마천동 송파구재활용센터 앞 유휴부지를 활용해 ‘빈용기 반환수집소’를 시범운영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반환수집소는 가로 6m, 세로 2.7m 크기의 카라반 차량이다. 차량 앞쪽에 모니터를 부착해 빈용기 보증금제도 이용방법과 올바른 분리배출법 등 관련 영상을 보여 준다. 매주 월~토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운영한다. 기존 1일 30병으로 제한된 반환 물량 규정도 없앴다.

이번 수집소 설치는 환경부가 실시하는 공모사업의 하나이다. 전국 17개 지자체에서 수집소를 운영하며, 서울시에서는 송파구가 최초로 선정돼 사업에 참여했다. 구는 향후 주민 만족도 등을 분석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운영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운영시간 외에도 반환할 수 있도록 무인 회수기도 설치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기존의 빈용기 보증금 제도 이용의 불편을 개선하고, 주민들에게 재활용 문화가 이익이 될 수 있음을 인지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5-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