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명절을 앞둔 지난 1월 말 서울 관악구 봉천동 인헌시장에서 박준희(오른쪽) 관악구청장이 상인들을 격려하며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외면받던 전통시장을 인기 생활시장으로 키우는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최근 서울시의 관련 공모사업에 선정돼 예산 1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

관악구는 신림동 신사시장, 봉천동 인헌시장·봉천제일시장, 조원동 펭귄시장의 경쟁력과 특색을 키우는 사업을 추진한다. 각 시장의 매력을 보여 줄 수 있는 축제를 연례행사로 정착시켜 관광객까지 끌어모을 계획이다. 올해 상인회를 새롭게 등록한 봉천제일시장은 이번 시 공모에서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은 물론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 등 사업 모두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상인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시장의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이 지역 문화를 이끌고 주민 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시장으로 혁신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