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내년 민간기록 구입 예산 10배 늘려 4000만원”

[서울신문 보도 그 후] 5월 30일자 12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록원, 보존 관련 예산 8000만원 추가

정부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시원(始原)을 밝힐 독립운동사 기록물 수집과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정작 현장에선 예산이 없어 기록물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서울신문 보도에 대해 국가기록원이 “내년도 민간기록 구입 예산이 올해의 10배인 4000만원으로 늘어났다”고 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국가기록원의 국내 민간 기록 구입 예산은 모두 400만원이다. 1950~1960년대 자료를 발굴해도 권당 가격이 150만~200만원이어서 구입이 쉽지 않다고 국가기록원은 토로해 왔다. 그간 정부와 국가기록원 모두 기록물 구입과 보존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아 생겨난 일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행안부는 이런 지적을 받아들여 내년도 국가기록원 민간 기록물 구입 예산을 4000만원으로 증액했다. 여기에 기록물 보존 관련 예산 8000만원도 새로 추가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행안부가 기사의 취지를 잘 이해하고 1억원 이상 예산을 늘려 줬다. 기록물 구입·보존에 숨통이 트였다”고 말했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설립 50주년을 맞아 안중근 의사의 유해 매장 장소로 ‘지역 기독교 묘지’라고 적시한 러시아 언론기사를 발굴할 때도 예산 부족으로 기록물 수집 직원을 고용하지 못하고 현지 교민에게 ‘재능 기부’ 수준의 급료를 지급해 논란이 됐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6-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