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고삐…음주운전 1차례 적발도 감봉

오늘부터 공무원 징계령 개정안 시행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김부겸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빅데이터 활용’ 여성범죄 막는 영등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여성 1인 가구 범죄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9월까지 ‘여성안심 빅데이터 셉테드(CPTED)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한다고 11일 밝혔다.

CPTED 플랫폼은 지난해 전국 최초로 구축한 여성 범죄 예방을 위한 도시환경설계 시스템이다. 이는 범죄와 관련성이 높은 데이터를 수집한 후 빅데이터 기반으로 범죄 취약지역과 안전지역을 도출하는 기법이다. 이를 기반으로 영등포구는 신고가 많은 지역과 실제 침입 범죄가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사업 대상지를 비교 분석, 안심마을 시범 대상지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여성 1인 가구에 인터넷 기반으로 창문에 설치된 센서에서 문 열림을 감지하면 사용자 및 제3자에게 경보 알림을 해주는 기기인 ‘사물인터넷(IoT) 문열림 센서’ 200여개를 설치해 여성 범죄 예방의 실효성을 높였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과학적 기법으로 여성이 살기 좋은 안심도시 영등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6-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미화 전 남편 억대 위자료 청구…법원 결정은

방송인 김미화의 전 남편 A씨가 김미화를 상대로 낸 제기한 위자료 소송이 기각됐다.인천지법 부천지원 민사8단독 권미연 판사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은 은평구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스마트 경남’ 도정 공백 지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취임 1년

“당신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혁신에 영감 준 ‘중랑마실’

[민선 7기 1년] 류경기 중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