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산장려금 최고는 ‘강화’

경기·강원·충남·전북은 지원금 ‘제로’

심판원 이전·여성 국장… 특허청 후폭풍 촉각

심사·심판 부서 공간적으로 처음 분리

버스 대란 피한 경기… 인력·임금은 불씨

52시간 근무 땐 운전기사 3000명 부족

서초 주택 공시가 급등에 이의신청 10배↑

한 달간 1000여건 중 방배동 80% 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 이상 올라… 주민 의견 적극 반영”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으로 인한 보유세 변화, 양도세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초구 제공

“집 한 채 가지고 방배동에서 반평생 사는데 공시가격이 올라 어떻게 노후를 꾸려갈지 고민이 큽니다. 집을 팔고 싶어도 전세보증금 빼주고 빚 갚고 나면 다른 곳으로 이사 가기도 어려우니까요.” 최근 서울 서초구에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해 이의신청한 방배동 주민 조모(70)씨의 말이다.

최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으로 서초구에 구민들의 이의신청이 빗발치고 있다. 서초구는 지난 4월 말부터 한 달간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전년보다 10배 많은 1000여건이 접수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가운데 공시가격 상승률이 40% 이상으로 높은 방배동 지역이 신청 건수의 80%(880여호)를 차지했다. 잠원, 반포, 서초 지역이 뒤를 이었다.

구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평균 4~5%대였으나 올해는 20% 이상 한 번에 오르며 구민들 반발이 컸다”며 “세금, 건강보험료 증가 등으로 피해를 보게 된 주민들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구민들이 하루 20~30명가량 청사를 방문하거나 50통 이상 문의 전화가 쇄도한다.

이에 대해 구는 철저한 현장 조사, 한국감정원 검증,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달 말 처리 결과를 주민들에게 알린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민 여러분이 이의신청에 작성한 의견을 수렴해 내년도 주택가격 업무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의 황당 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경기 분도론 시기상조”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 1주년 회견

10월17일 노원수학문화관 개관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