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서초 주택 공시가 급등에 이의신청 10배↑

한 달간 1000여건 중 방배동 80% 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 이상 올라… 주민 의견 적극 반영”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으로 인한 보유세 변화, 양도세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초구 제공

“집 한 채 가지고 방배동에서 반평생 사는데 공시가격이 올라 어떻게 노후를 꾸려갈지 고민이 큽니다. 집을 팔고 싶어도 전세보증금 빼주고 빚 갚고 나면 다른 곳으로 이사 가기도 어려우니까요.” 최근 서울 서초구에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해 이의신청한 방배동 주민 조모(70)씨의 말이다.

최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으로 서초구에 구민들의 이의신청이 빗발치고 있다. 서초구는 지난 4월 말부터 한 달간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전년보다 10배 많은 1000여건이 접수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가운데 공시가격 상승률이 40% 이상으로 높은 방배동 지역이 신청 건수의 80%(880여호)를 차지했다. 잠원, 반포, 서초 지역이 뒤를 이었다.

구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평균 4~5%대였으나 올해는 20% 이상 한 번에 오르며 구민들 반발이 컸다”며 “세금, 건강보험료 증가 등으로 피해를 보게 된 주민들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구민들이 하루 20~30명가량 청사를 방문하거나 50통 이상 문의 전화가 쇄도한다.

이에 대해 구는 철저한 현장 조사, 한국감정원 검증,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달 말 처리 결과를 주민들에게 알린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민 여러분이 이의신청에 작성한 의견을 수렴해 내년도 주택가격 업무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