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에서는 ‘반려봇’이 효자네요

홀몸 노인 225명에 스마트 인형 보급

지자체 너도나도 ‘살찐 고양이법

공공기관장 고액 연봉 논란에 조례 추진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박원순 옥탑방 인근 빈집 ‘청년주택’ 변신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북 14채 중 삼양동 3채 이달 첫 삽
1채는 청년거점공간으로 리모델링

지난해 8월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2층 옥탑방에서 ‘한달살이’를 끝내며 집을 떠나기 전 부인 강난희씨와 짐을 정리하는 모습.
서울신문 DB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여름 지역 균형 발전 구상을 위해 ‘한달살이’했던 서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인근 빈집이 청년주택으로 탈바꿈한다. 당시 박 시장이 삼양동 생활을 마무리하며 발표한 강남북 균형 발전 정책, 공공주택 확대 공급 방안 가운데 하나인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현실화하는 첫 사례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삼양동 한달살이 이후 서울시가 시범적으로 매입한 강북 일대 빈집 14채에 대한 도시재생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시는 삼양동에 11채, 옥인동에 2채, 길음동에 1채를 매입했다.

이 가운데 삼양동 빈집 3채에 대한 재생사업이 이달 말부터 첫 삽을 떠 올해 안에 완성된다. 3채 가운데 건물 상태가 양호한 1채는 리모델링을 거쳐 오는 11월 청년거점공간으로 변신한다. 지하 1층~지상 1층, 연면적 45.02㎡ 규모로 사무실, 회의실 등 창업 지원 공간을 꾸미는 것이다. 청년들을 유입시켜 기반 시설이 열악하고 노후주택이 밀집한 삼양동 일대에 활력을 불러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삼양동의 다른 2채는 나란히 인접해 있다는 점을 감안해 11가구를 품은 청년주택 2개 동으로 조성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살았던 옥탑이 있는 주택.
서울신문 DB

나머지 11채 가운데 7채는 11가구의 청년·신혼가구를 위한 행복주택, 우리동네 키움센터, 지하주차장, 공원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으로 재생한다.

시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시가 사들여 리모델링하거나 집을 새롭게 지은 뒤 청년·신혼부부 주택, 지역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 등으로 제공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시는 올해 2440억원을 들여 빈집 400가구를 사들이는 등 2022년까지 강북 지역을 중심으로 빈집 1000가구를 사들여 임대주택 4000가구로 공급할 계획이다. 하지만 지난달 기준 매입한 빈집은 36가구에 불과하다. 시 관계자는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한 빈집 실태조사가 다음달 마무리되면 본격적으로 빈집 매입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표팀 ‘테이프 유니폼’에 ‘매직펜 수영모자

백승호 등 오픈워터 첫 출전 무산될 뻔‘KOR’ 약자 8cm 높이 이상 표시 안 지켜연맹-후원사 계약 늦어 시중 제품 급히 공수연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경기 시장상권진흥원 9월 개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