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고속도로…박원순 교통혁명 통할까

콜롬비아 순방 중 구상 밝혀

노인장기요양보험 3년 연속 적자

2022년엔 적립금도 바닥

9일간 제주 ‘비밀의 숲’ 열린다

20일부터 거문오름 용암길 한시 개방

여명 의원, 박원순 시장 지목으로 닥터헬기 ‘소생’ 캠페인 참여

“닥터헬기 소음 아닌 ‘생명의 소리’로 사회 전반에 공감대 형성 계기 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소생)’ 캠페인 동참하는 여명 의원

서울시의회 여명 의원(자유한국당·비례)은 14일 페이스북에 영상을 게재하며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이하 닥터헬기 소생 캠페인) 캠페인에 참여했다.

닥터헬기는 외상환자나 외상환자와 응급환자 및 급성질환 환자 등 위급 상황 발생 시 헬기 안에서 전문 의료진에 의한 응급치료가 가능하도록 서울시가 전격 도입한 정책이다. 그러나 사전에 허가된 장소에서만 이착륙할 수 있도록 되어있는 규정에 따라 환자 이송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소음 문제로 인한 민원이 제기됐다.

닥터헬기 소생 캠페인은 지난달 7일 동아일보에서 닥터헬기가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사회적 인식을 바꾸고자 SNS 100만뷰를 목표로 시작돼 여명 의원은 박원순 시장의 바통을 이어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여명 의원은 닥터헬기의 도입 배경에 대해 “서울은 인구수가 많은 만큼 교통도 혼잡하고 골목 진입이 어려워 응급차가 다니기 힘들고 응급환자의 이송과 신속한 처치가 이루어지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고 강조하면서 “시민 여러분이 닥터 헬기 소음을 소음이 아닌 내 가족 내 친구의 생명을 살리는 소리라고 생각해주시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여명 의원은 다음 캠폐인을 이어갈 주자로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신보라 국회의원, 성중기 서울시의원(강남구 제1선거구)과 강사빈 (사)한국역사진흥원 원장을 지목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수구선수 몰카’ 일본인 과거 행동 추적해보니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여성 선수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일본인이 특정 부위를 찍는 등 ‘민망한 장면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다자원을 미래 먹거리로”

‘관광 울산 동구’ 활성화 잰걸음

색다른 등굣길…든든한 영등포

청소년 통학로 점검 채현일 구청장

광진, 키즈클린·대체조리사 지원

보육교사 돕고 일자리 창출까지

성동, 전국 최초로 청년 조례 제정

이사차량 후원·긴급 돌봄서비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