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에서는 ‘반려봇’이 효자네요

홀몸 노인 225명에 스마트 인형 보급

지자체 너도나도 ‘살찐 고양이법

공공기관장 고액 연봉 논란에 조례 추진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친일 들통난 옛 서이면사무소… 헐어? 말아?

1917년 안양에 지은 ㄱ자 한옥 건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술국치 찬양한 상량문 발견 후 논란
퇴출본부, 문화재 지정 해제 신청 추진
“시민 1만명 서명 받아 일제 잔재 청산”
“주변 상권 개발하려는 속셈” 반대도

원형이 비교적 잘 남아 있는 한옥건물인 경기도 안양시 서이면사무소 전경. 정면 6.5칸, 측면 2칸의 몸체에 우측으로 꺾여 2칸이 덧붙은 ㄱ자형으로 조성돼 있다.

1917년 지어진 한옥건물인 경기도 안양시 옛 서이면사무소의 문화재자료 지정 해제 신청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안양시에 따르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서이면사무소퇴출운동본부가 조만간 경기도 문화재 심의위원회에 지정 해제를 신청할 예정이다. 지난 2000년 시가 29억원에 매입해 복원하는 과정에서 경술국치를 찬양하는 내용의 상량문이 발견됐다는 이유로 시작된 친일잔재 논란이 이번 지정 해제를 계기로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서이면사무소는 지난 2003년 지역에 남아 있는 유일한 옛 관청건물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아 2003년 경기도 문화재 자료 100호로 등록됐다. 앞서 행정구역 통합으로 1917년 현 지역 대표상권인 안양 1번가에 자리잡은 서이면사무소는 1949년 안양면 읍으로 승격, 읍사무소를 다른 곳에 마련하면서 개인에게 소유권이 넘어갔다.

퇴출운동본부와 안양1번가번영회는 “20여년이 지난 지금이라도 안양인의 정신과 기개를 훼손하는 일제 잔재를 청산하자”고 주장했다. 오는 8월 말까지 최대 1만명을 목표로 시민 서명을 받아 10월 초로 예정된 문화재심의위원회에 지정 해제를 신청한다는 목표다


서이면장 업무용 책상 위에 면 인구 현황 자료와 옛 전화기가 놓여 있다.

앞서 지난 5월 말 안양시, 시의회, 안양1번가번영회 등은 합동 간담회를 열고 문화재 해제와 이전을 촉구했다. 박영미 시 문화관광팀장은 “시는 오래 전 건물이 보존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으나 지금은 많은 주민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어 지정을 해제시켜려 한다”고 말했다.

서이면사무소 문화재 지정 해제는 주변 상권 불이익 해소와 관련이 깊다. 이호건 시의원은 “서이면사무소가 문화재로 지정돼 있어 지역의 대표상권인 안양1번가 일대 건물이 증개축 규제로 재산권을 침해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정 취소가 어렵다면 안양예술공원 박물관 등 다른 지역으로라도 이전을 추진해 안양 1번가 일대 상권 불이익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해제 반대 목소리도 높다. 독립운동가 후손인 이형진씨는 “기억해야 할 문화재를 없애면 가장 좋아할 쪽은 가해자”라면서 “일제의 잔재는 미래의 교훈이지 적폐의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서이면사무소를 없애면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이 당한 치욕적인 역사가 잊혀진다는 호소다. 그는 “주변 상권 관계자들의 재산상 불이익을 일제 잔재 청산으로 연결시켜 문화재 해제와 철거를 거론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이면사무소는 안양 지역 독립운동과 일제강점기 수탈 자료, 소품 등 108건 202점을 전시하고 있다.

글 사진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9-06-1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준기, 신사로 변하더니 또…짐승처럼 보였다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김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경기 시장상권진흥원 9월 개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