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美 글렌데일 고마워요, 평화의 소녀상 지켜 줘서”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담은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위안부 기림의 날’ 맞춰 전달 예정
이승로 구청장, 길원초등학교 찾아 감사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지난 3일 길원초등학교 6학년 교실을 찾아 손편지를 쓴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과거 우리나라가 일본에 의해 겪은 여러 고통과 희생에 대해 배우고 생각하면서 사회를 배웁니다. 일본의 압력에도 소녀상 철거를 막아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소녀상을 세워주시고, 일본이 소송을 걸었음에도 열심히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위안부 내용이 널리 퍼질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일본에서 철거하라고 압박하는데도 이렇게까지 소녀상을 지켜주시고 보호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성북구 초·중·고등학생 1500여명이 쓴 편지.

서울 성북구 초·중·고생 1500여명이 최근 미국 글렌데일시 관계자들과 시민들에게 보낼 편지를 썼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회복에 대한 바람을 공감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데 대한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담았다. 글렌데일시는 2013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첫 해외 도시이자 성북구 우호도시다. 2014년 일본 극우단체 등이 제기한 ‘소녀상 철거’ 소송에서 표현의 자유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승소했다. 일본 극우단체 등의 소녀상 철거 주장과 압력은 지금도 이어진다.

학생들 손편지 소식을 접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지난 3일 길원초등학교 6학년 교실을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구청장은 “성북구 아동·청소년들 편지를 받을 글렌데일시 관계자들과 시민들은 앞으로도 꾸준히 대한민국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쓴 편지 한 장, 한 장이 그 어떤 외교관보다 훌륭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북구는 글렌데일시가 매년 7월 개최하는 ‘위안부 기림의 날’에 맞춰 학생들의 손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6-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