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어린이집 희망 보육시간은 9시간… 현실은 8시간 채 안돼

영유아 81%는 오후 5시 이전에 하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규시간 보다 2시간 이상 빨리 끝나
맞벌이 부부 퇴근후 ‘맞춤형’ 아직 요원
복지부 “내년 연장 보육 전담 교사 배치”
실수요자에 추가 보육 새체계 도입 추진

맞벌이 가구는 어린이집이 자녀를 매일 9시간가량 맡아 주길 원하지만 실제 어린이집의 보육 시간은 채 8시간이 되지 않았다. 영유아 10명 중 8명(80.6%)은 종일반 정규 시간(오후 7시 30분)보다 2시간 이상 이른 오후 5시 이전에 집으로 돌아갔다. 맞벌이 부부가 퇴근 뒤 자녀를 데리고 하원할 수 있도록 한 ‘맞춤형 보육제도’가 현장에서 작동하지 않는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영유아를 둔 2533가구와 어린이집 3400곳을 조사한 ‘2018년 보육실태조사’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3년마다 한 번씩 이뤄진다.

보육실태조사에서 맞벌이 부부는 평균 7시간 48분, 외벌이 부부는 6시간 54분가량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집 이용 희망 시간은 맞벌이 부부 9시간 6분, 외벌이 부부 7시간 48분이었지만 희망 시간과 실제 이용시간 간 차이가 컸다. 보육현장에서 늘 지적되는 문제지만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맞벌이를 하며 세 살 난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는 A(35·여)씨는 “다른 아이들이 오후 4시에 하원하면 내 아이만 남게 된다. 어쩔 수 없이 육아도우미를 고용해 오후 5시 이전에 하원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현수엽 복지부 보육정책과장은 “이 간극을 메우는 작업이 필요하다. 내년 3월쯤 연장 보육시간에 별도의 전담 보육교사를 배치해 어린이집 이용 시간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행 맞춤형 보육제도를 폐기하고 실수요자에게 추가 보육을 제공하는 새로운 어린이집 운영체계 도입을 준비 중이다. 0~5세 자녀를 둔 여성 취업률이 2012년 35.4%, 2015년 36.8%, 2018년 44.2%로 매년 증가하고 있어 추가 보육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보육교사의 급여 수준은 어린이집 유형에 따라 격차가 컸다. 특히 가정 어린이집의 기본급은 최저임금 수준인 156만 6000원으로 국공립 기본급(202만 9000원)과 비교해 46만 3000원 적었다. 휴식시간은 2015년 18분에서 지난해 44분으로 다소 늘었지만 여전히 법정 휴식시간(1시간)에 못 미쳤다. 보육교사 처우 개선은 보육의 질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전폭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복지부는 “올해 보조 보육교사 4만명을 배치하면 휴식시간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내는 시간은 엄마 8시간 24분, 아빠 3시간 36분이었다. 2015년보다 엄마는 18분, 아빠는 36분 늘었다. 자녀 양육은 7.21(엄마)대2.79 비율로 분담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6-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