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케이팝 관광명소 거듭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365일 펀앤판’ 축제 동참

이참에 日 대신 ‘3339개 섬 대국’ 여행 어때요

文대통령, 日대응 국내 관광 활성화 제시

하동 섬진철교, ‘하모니 철교’ 랜드마크로

하동군, 2022년까지 철교 재생 사업

총리실로 이관되는 김해신공항… 가덕도에 힘 실리나

부·울·경 단체장 국토부 장관 만나 합의…김해 확장 백지화 위해 연대 한목소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리실이 진단하면 무산될 것” 자신
새 후보지 거론 땐 가덕도 힘 모을 계획
대구·경북 반발엔 “균형발전 차원 협조”
김현미(오른쪽 두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토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왼쪽 세 번째) 경남도지사, 오거돈(왼쪽 두 번째) 부산시장, 송철호(왼쪽 첫 번째) 울산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동남권 관문공항 대상지 검증 담당이 국토교통부에서 국무총리실로 이관이 합의되면서 가덕도신공항 건설안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부울경 시도지사는 20일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계획 담당을 국무총리실로 이관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회동 뒤 자료를 내고 “국토부 장관과 부·을·경 3개 지역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당초 김해공항을 단계적으로 확장하는 내용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관철하려 했으나 부울경 단체장들은 올해 초부터 이를 백지화하기 위해 연대하며 정부와 총리실, 청와대 등을 대상으로 목소리를 높여오다가 이번에 국토부와 만난 것이다.

김경수 지사는 “담당이 총리실로 바뀌더라도 국토부와 부울경은 계속 협조를 이어가면서 빨리 신공항이 만들어지도록 하자”고 말했다.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확정된 것은 지난 2016년의 일이다.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은 2007년부터 10년 동안 부산·경남과 경북에 김해공항을 대체할 신공항으로 김해신공항과 함께 경남 가덕도 및 경북도와 인접한 경남 밀양을 후보지로 놓고 선정 작업을 벌여왔다. 전문기관인 프랑스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리(ADPI)에서 1년여에 걸쳐 용역을 진행한 뒤 셋 중에 김해신공항이 우세하다고 진단했다. 사업비와 접근성, 소음, 환경보호 등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만큼 김해공항 확장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그러나 부울경 측도 별도 용역을 실시한 뒤 이를 부인하며 계속 반발해 왔다.

부울경 측에서는 “국무총리실이 김해신공항 건설의 문제점과 타당성 등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판정 주체로 나선다면 이 사업은 무산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부산시는 새 입지를 아직 거론할 단계는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오래 전부터 가덕도를 동남권 관문공항의 입지로 꼽아 왔다. 국무총리실에서 김해신공항 후보지를 재검토할 경우 가덕도를 신공항 후보지로 확정하는 데 힘을 모을 계획이다.

대구·경북 지역의 반발 여론에 대해서는 “부울경과 대구·경북은 각각의 신공항 건설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서울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6-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뻔뻔한 日 “우리땅 독도서 한국 경고사격 안돼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 MH마포하우징 늘릴 것”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진료비 심사평가 개선할 것”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청량리, 동북부 중심지 도약”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