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폴리텍-KOICA, 개도국 협력사업 업무협약

퇴직 교수 ODA 자문단·봉사단 참여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석행(오른쪽) 한국폴리텍 이사장과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이 24일 폴리텍 인천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가진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폴리텍 제공

앞으로 한국폴리텍대학 퇴직 교직원들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운영하는 국제개발협력사업에 참여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한국폴리텍대학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폴리텍 인천캠퍼스에서 ‘국제협력사업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폴리텍 퇴직(예정) 교원이 국제개발 협력사업과 해외봉사활동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현재 폴리텍 재직 교원 가운데 공적개발원조(ODA) 전문가 인력풀 등록 인원은 138명이다. 폴리텍은 교원이 퇴직한 뒤에도 자문단이나 봉사단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앞서 폴리텍은 2004년부터 ODA 사업에 참여해 개발도상국 직업훈련원 설립과 운영 자문, 교과과정 편성, 교재 개발 등 25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폴리텍에서 28년간 근무한 뒤 4년전 퇴직한 이영호 전 교수는 라오스와 세네갈 등에서 초등학교 교과서 보급 사업에 참여했다. 퇴직 뒤에도 자문단으로 활동했다. 이 교수는 “퇴직 교원의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넓어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폴리텍의 퇴직(예정) 교원이 일생동안 쌓아 온 직업교육 노하우를 살려 두 기관이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데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며 “KOICA의 국제협력 역량과 폴리텍의 직업능력개발 노하우가 더해져 기술교육훈련 분야 사업을 확대하고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을 지원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방 요구한 고유정,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한 고유정(36·구속기소)이 다른 재소자들과 원만하고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