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에서는 ‘반려봇’이 효자네요

홀몸 노인 225명에 스마트 인형 보급

지자체 너도나도 ‘살찐 고양이법

공공기관장 고액 연봉 논란에 조례 추진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남편은 돈 벌고 아내는 집안일’ 국민 69% “동의 안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편은 돈을 벌어 가족을 부양하고, 아내는 집안일을 하며 가족을 돌본다’는 전통적 성역할이 이제 ‘옛말’ 되어가고 있다.

2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과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국민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68.8%가 이런 식의 성역할 구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동의하지 않은 응답자는 여자(70.2%)가 남자(67.3%)보다 다소 많았으나, 성별 차이는 미미했다. 남녀 모두에게서 성별 역할을 구분하지 않는 인식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90.1%), 30대 (78.8%), 40대(74.3%), 50대(60.4%), 60대 이상(49.5%) 등 나이가 적을수록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같은 맥락에서 ‘직장을 가진 여성도 일보다는 가정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는 문항에는 47.6%만 동의했다. 절반이 넘는 52.4%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6월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6-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표팀 ‘테이프 유니폼’에 ‘매직펜 수영모자

백승호 등 오픈워터 첫 출전 무산될 뻔‘KOR’ 약자 8cm 높이 이상 표시 안 지켜연맹-후원사 계약 늦어 시중 제품 급히 공수연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경기 시장상권진흥원 9월 개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