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강동에서는 어디든지 찾아가는 평생학습

주민이 강좌 기획·신청 땐 강사료 지급, 강사·주민 7명이상 한 팀…40개팀 모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구민들의 수요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찾아가는 평생학습, 학습콜링제를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학습콜링제는 강사 1명과 구민 7명 이상이 한 팀을 이뤄 강좌를 기획해 신청하면 구에서 강사료를 지원해주는 평생학습 지원 제도다. 강사료는 최대 50만원, 총 10회까지 지원해준다. 원하는 강좌가 열리는 곳을 찾아가 돈을 내고 배워야 하는 기존 형태와 달리 장소와 시간, 강의 내용을 수요자가 주체적으로 자유롭게 정할 수 있어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모집 대상은 50개 팀으로 생활체육, 인문, 문화·예술 등 경계 없이 정할 수 있다. 사교육과 종교 목적의 학습은 제외된다. 강사와 주민 7명 이상이 팀을 이뤄 신청하는 일반 주민 대상 40개 팀, 치매 어르신이나 장애인, 돌봄 아동, 다문화가정을 보호하고 있는 시설 등에서 5명 이상이 팀을 이뤄 신청하는 기관 대상 10개 팀이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2012년 학습콜링제를 시작한 이래 지난 7년간 677개 팀, 7000여명의 주민이 다양한 평생 학습 혜택을 받아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요에 맞춘 강좌로 평생학습에 대한 주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