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단 공무원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한 노경달 행정안전부 운영지원과장

노경달 행안부 운영지원과장 부이사관 승진
1980년 9급으로 입직해 올해 ‘별’ 달아
고시 출신에 밀려 요즘은 ‘하늘의 별따기’

9급 말호봉에서 시작해 중앙부처에서 부이사관을 달 때까지 얼마나 걸릴까.

과거 같으면 중앙부처에서도 9급이나 7급 출신이 부이사관이나 이사관, 관리관, 차관, 장관이 되는 사례도 종종 나왔지만, 요즘은 고시 출신에 밀려 일반직 국장은 고사하고, 부이사관도 하늘의 별 따기다. 비고시 공무원들 사이에서 “아 옛날이여” 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9급 출신은 승진을 시키려 해도 중앙부처에서는 눈을 씻고 봐도 찾기가 쉽지 않다. 설령 지방에서 시작해 중앙부처에 둥지를 틀더라도 그런 자리에 오르기도 전에 옷을 벗거나 다시 지방으로 내려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이유로 9급 말호봉 입직자 가운데 부이사관 승진 자격을 갖춘 고참 서기관은 공직사회에서 매우 찾아 보기 힘든 존재다.

지방과의 인사교류가 잦은 행정안전부 등을 제외하면 이런 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 9급 출신 부이사관을 두고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행정안전부가 25일자로 부이사관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지방에서 9급으로 공직을 시작한 노경달 운영지원과장도 부이사관을 달았다. 6명의 승진자 가운데 그는 유일하게 9급 출신이다. 노 과장의 승진으로 산하기관을 제외한 행안부 본부 직원 1500여명(과장급 이상은 250명) 가운데 9급 출신 부이사관은 4명으로 늘었다.

노 과장은 1980년 10월 9급 공채에 합격해 경북 영주시청에서 근무하다가 경북도청을 거쳐 7급 시험을 치러 행안부의 전신인 내무부로 옮겼다. 입직 이후 무려 39년 만에 ‘별’을 달았지만, 사무관도 못 달고 옷을 벗은 사람들에 비하면 그는 행운아다. 행시 출신은 사무관을 단뒤 서기관, 부이사관까지는 수월한 편이지만, 9급 출신에게는 멀고도 험한 길이다.

노 과장은 “승진을 축하한다”면서 말을 건네자 “공무원 승진이 무슨 얘깃거리가 되느냐”며 손사례를 친다. “공직에 입문한 뒤 아들과 딸 잘 키우고 30년간 밥 안 굶고 살았으면 됐다”면서 “승진은 덤”이라고 말했다.

그는 행안부에서 홍보관리팀장과 행정팀장, 분권1과장, 조사담당관 등을 역임했다. 주변에서는 그의 생존(?) 비결을 ‘적극성’을 꼽는다. 성실한데다가 매사에 적극적인 점이 오늘의 그를 있게 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에 부이사관으로 승진한 6명을 출신별로 보면 9급 노경달 과장 외에 7급 출신 양홍주 감사담당관(59), 행시 출신 배일권 혁신기획과장(47·행시 42회)과 박연병(47·행시 42회) 자치행정과장, 지방고시 출신 명창환(51·지시 1회) 지역공동체과장, 박용수(50·지시 6회) 재난관리정책과장 등 9급과 7급이 각각 1명, 행시, 지시가 각각 2명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진영 장관 부임 이후 첫 부이사관 승진 인사에서 능력과 출신에 따라 균형감 있게 배려가 된 것 같다”면서 “인재의 다양성 차원이나 직원들의 성취감을 고려하면 바람직한 현상이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sunggon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