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멸종위기종 ‘따오기’ 자연방사 한달… 38마리 적응·2마리 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따오기
환경부 제공

지난달 방사한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198호)인 ‘따오기’들이 자연에서 잘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환경부와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 자연적응훈련장을 떠난 따오기 40마리를 추적 관찰한 결과 암컷 2마리가 폐사했다. 38마리는 우포늪 인근과 낙동강 중하류 일대에서 확인됐다. 2016년생 암컷은 부리를 다쳐 구조했지만 영양실조로 죽었다. 2015년생 암컷은 2일 사체로 발견됐다. 덫이나 그물 등 불법도구는 없었고 부검 결과 내장에서 농약 성분도 발견되지 않아 자연사로 추정됐다. 환경부 등은 생물 다양성의 날인 5월 22일 ‘멸종 40년 만의 귀환’이라는 의미로 복원 따오기 40마리를 방사했다. 따오기는 과거 흔히 볼 수 있는 새였지만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마지막으로 관찰된 후 국내에서 사라졌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방사한 따오기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을 하는 동시에 추가 방사를 추진키로 했다. 창녕군은 우포늪을 벗어난 개체의 위치추적 결과를 활용해 서식지 평가를 실시하고 먹이를 공급해 자연 적응을 도와 생존율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2008년부터 19차례 따오기를 방사한 일본에서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이 40% 수준으로 분석됐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6-2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