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멸종위기종 ‘따오기’ 자연방사 한달… 38마리 적응·2마리 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따오기
환경부 제공

지난달 방사한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198호)인 ‘따오기’들이 자연에서 잘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환경부와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 자연적응훈련장을 떠난 따오기 40마리를 추적 관찰한 결과 암컷 2마리가 폐사했다. 38마리는 우포늪 인근과 낙동강 중하류 일대에서 확인됐다. 2016년생 암컷은 부리를 다쳐 구조했지만 영양실조로 죽었다. 2015년생 암컷은 2일 사체로 발견됐다. 덫이나 그물 등 불법도구는 없었고 부검 결과 내장에서 농약 성분도 발견되지 않아 자연사로 추정됐다. 환경부 등은 생물 다양성의 날인 5월 22일 ‘멸종 40년 만의 귀환’이라는 의미로 복원 따오기 40마리를 방사했다. 따오기는 과거 흔히 볼 수 있는 새였지만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마지막으로 관찰된 후 국내에서 사라졌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방사한 따오기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을 하는 동시에 추가 방사를 추진키로 했다. 창녕군은 우포늪을 벗어난 개체의 위치추적 결과를 활용해 서식지 평가를 실시하고 먹이를 공급해 자연 적응을 도와 생존율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2008년부터 19차례 따오기를 방사한 일본에서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이 40% 수준으로 분석됐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6-2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