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성동 통·번역 인력 ‘다통해 서포터즈’…결혼이민자 일자리 제공·자긍심 고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구와 자매결연을 한 해외 도시들과 교류할 때 필요한 통·번역 인력 확보를 위해 ‘다통해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다통해 서포터즈는 성동구 거주 결혼이민자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다통해는 ‘다문화 통역해’의 줄임말이다.

구는 지난 4월 제1기 다통해 서포터즈를 공모, 중국·베트남·몽골 결혼이민자 6명을 뽑았다. 이들은 교류도시 방문이나 사업 추진 때 통역 보조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달 ‘성동구민 한마음 걷기대회’가 열렸을 땐 몽골 출신 서포터즈들이 몽골 바이양걸구 걷기협회 회원들의 통역을 맡아 소통에 큰 기여를 했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등 구 자매결연 해외 도시를 담당할 이들을 추가로 뽑는 등 다통해 서포터즈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다통해 서포터즈는 통역비 절감에도 기여한다”며 “향후 해외 자매도시와 교류할 때 중요 사절단 역할도 톡톡히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7-1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