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단독] ‘분노조절’ 못하는 상사 딱 싫어요

2030 공무원 ‘공직문화’ 설문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배려·상명하복·답정너도 거부감
‘과도한 의전’ 가장 먼저 개선 필요”

이른바 ‘2030세대’의 젊은 공무원은 현 공직사회 업무 방식이 변화하는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일하기 싫은 유형의 상사 1위로는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후배 직원을 꾸짖는 이’를 꼽았다.

행정안전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공직문화·일하는 방식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행안부가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공직문화 개선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한 ‘정부혁신 어벤져스’ 첫 번째 모임에 참가한 중앙부처 20~30대 공무원 26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우리 회사에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상사가 있다’는 질문에 전체 설문 대상 중 81%인 214명이 ‘그렇다’고 답했다. 유형별로는 후배 직원의 과오나 실수에 대해 “너 미쳤냐” 등 과격하게 반응하는 ‘분노조절 장애’가 43%(114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잘못되면 모두 다 네 책임”이라며 압박하는 ‘무배려·무매너’(23%), “하라면 무조건 해”라고 윽박지르는 ‘상명하복’(15%), “넌 정해진 답만 해”라고 무시하듯 종용하는 ‘답정너’(12%) 순이었다.

‘우리 기관의 공직문화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물음에 86%인 227명이 ‘그렇다’고 했다. 여기에 더해 ‘우리 기관의 일하는 방식은 디지털 시대에 적합하다’는 설문에 67%인 177명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젊은 공무원 대부분은 지금의 공직 문화가 4차 산업혁명 등 달라진 환경에 적합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공직문화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묻는 질문에 35%인 92명이 ‘과도한 의전’을 들었다. 뒤이어 수직적 의사결정 구조(32%)와 불필요한 야근(21%), 권위적 표현(7%) 등이 뒤를 이었다. 부처 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이유로는 시간적 여유 부족(33%)과 수직적·위계적 분위기(27%), 부서 간 칸막이(23%), 부서장의 소통 의지 부족(11%) 등을 거론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7-17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