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오늘 구청 광장서 직거래 장터 열려…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겸수(왼쪽 세 번째) 강북구청장이 지난해 구청 광장에서 열린 경북 김천시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행사에서 자두 상자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가 17일 구청 광장에서 자매결연지인 경북 김천시의 포도, 자두, 복숭아 등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장터에는 박겸수 강북구청장과 김충섭 김천시장을 비롯한 두 지역 의원, 관계 공무원, 민간대표 등 약 50명이 참석해 구민들에게 직접 김천시의 특산 과일을 함께 홍보·판매한다.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당일 물량 소진 시까지 운영된다.

올해 판매 가격은 거봉 2㎏ 1만 4000원, 캠벨 2㎏ 1만 3000원, 샤인머스캣 2㎏ 5만원, 자두 1㎏ 7000원, 복숭아 2㎏ 8000원, 양파 3㎏ 2000원이다. 또한 구는 양파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 소비촉진 홍보에도 나선다.

김천은 일조량이 많고 일교차가 커서 과육이 많고 당도가 높은 과일을 생산하기로 유명하다. 직거래장터는 포도, 자두 등 김천시 명품 과일을 저렴하게 구매하는 기회로 입소문을 타면서 매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직거래장터 행사에서는 사전 물량을 포함해 총 1760상자를 판매해 약 23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박 구청장은 “이번에 판매하는 농산물은 청정환경을 자랑하는 김천시 농업인들이 정성을 다해 재배한 것”이라면서 “지역특화 작물을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장터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구는 올해 한가위 전에도 김천시, 경기 양평군, 전남 보성군, 강원 고성군, 충남 당진시, 전북 익산시, 전남 함평군 등 전국 각지의 자매도시가 참여하는 직거래장터를 다시 한 번 마련할 예정이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7-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