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동물테마파크…제주, 개발·환경보전 ‘갈림길’

대규모 개발 사업 승인 여부 촉각

노후 하수관 정밀 조사에 73억 투입

환경부 땅 꺼짐 현상 예방 추경 확보

응급의료헬기 출동 관리 119로 일원화한다

정부 ‘범부처 헬기 공동운영 규정’ 제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는 정부부처가 보유한 응급의료헬기 출동을 119종합상황실이 통합 관리한다. 위급한 경우에는 정해진 이착륙장이 아닌 곳에도 응급의료헬기가 내릴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중증 응급환자를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을 제정해 지난 15일 발령했다고 17일 밝혔다. 응급의료헬기는 정부가 보유한 다양한 목적의 헬기 가운데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한 헬기를 뜻한다. 현재 보건복지부(6대)·소방청(30대)·산림청(47대)·해양경찰청(18대)·경찰청(18대)·국방부(의무헬기 7대) 등 126대가 있다.

규정은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컨트롤타워를 소방청 119종합상황실로 정했다. 헬기 출동 관리를 일원화해 정부 응급의료헬기 126대에 대한 출동요청 접수와 출동결정을 119종합상황실에서 총괄한다. 각 부처는 119종합상황실이 응급의료헬기 자원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헬기 운항정보를 공유한다. 헬기의 종류와 배치 장소는 물론 탑재 장비 현황, 출동 시 시간과 위치 등 기존보다 더 상세한 정보를 상시 공유한다.

응급의료헬기 이착륙이 가능한 장소도 확대했다. 각 정부 기관이 보유한 헬기 이착륙장을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정해진 이착륙장(인계점)이 아닌 장소에도 응급의료헬기가 내릴 수 있게 했다. 이착륙장이 아닌 장소에 착륙할 때는 안전을 위해 정부 기관이 협조해야 한다.

아울러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활용체계’에 대한 설명서(매뉴얼)를 작성·공유하고, 국장급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해 공동훈련을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7-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성남 ‘한여름의 산타클로스’

폐지 줍는 어르신에 선물보따리

아동·청소년 정책, 당사자 목소리 듣는 송파

초·중·고 70여명 ‘100분 토론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