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충돌

행안부 “기능 제한 우려” vs 서울시 “납득 어려워”

빗물펌프장 위 청년주택 세운다

SH공사 ‘도로 위 주택’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착수

70년 역사 교회 2곳 나란히 철거 위기

고양 신도제일교회 · 인천 백석열린문교회

높아진 지재권 관심, 중기·개인 국제특허출원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식재산권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반영하듯 국내 출원인의 해외 특허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특허청에 접수된 특허협력조약(PCT) 국제특허출원은 총 7만 6108건으로 연평균 6.6% 증가했다. PCT 국제특허출원은 하나의 출원서 제출로 전 세계 가입국(152개)에 동시에 특허를 출원하는 효과가 있는 제도다. 2014년 1만 3138건이던 출원건수가 지난해 1만 6991건에 달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지재권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대학·개인도 권리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출원건수는 대기업이 전체 40.3%(3만 649건)를 차지했다. 국내 특허출원인 연평균 6.4% 감소하는 것과 비교해 해외 출원은 8.6%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중소기업과 개인 점유율은 각각 24.0%, 13.4%로 대학(8.4%)이나 중견기업(7.6%)보다 높았다. 대기업 중심이던 해외에서의 특허 분쟁이 중소기업 등으로 확대되면서 해외 진출에 앞서 특허권을 확보하려는 변화를 반영한다. 또 대학은 연간 해외 출원건수 증가율이 9.3%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출원 현황을 보면 대기업은 삼성전자(9232건), 엘지전자(8527건), 엘지화학(4581건) 순이고, 중소기업은 아모그린텍(262건), 대학은 서울대 산학협력단(570건)으로 각각 나타났다.

기술은 디지털통신(8650건), 전기기계·에너지(6407건), 컴퓨터기술(5098건), 의료기술(4176건), 오디오·영상기술(3393건) 등의 순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쪽바X가” 일본 여성 무차별 폭행 한국 남성

피해자 측 “놀자는 남성 제안 거절하자 욕설”거리서 日여성 쫓아간 뒤 머리채 잡고 폭행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9월 7일, 청소년 축제의 장으로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洞 프로그램 카드수수료 확 낮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