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멈춰 버린 아산 옛 장항선, 태양광 ‘두바퀴 천국’ 변신

[사라져가는 추억이 살아난다… 2色 도시재생] 폐철도 활용한 국내 최장 자전거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 구간 중 7.5㎞ 지붕형태양광
2만 2774가구가 쓸 전기 생산 기대
폐철도를 활용한 것 중 국내에서 가장 긴 충남 아산 태양광 자전거도로.
아산시 제공

폐철도를 활용한 것 중 국내에서 가장 긴 태양광 자전거도로가 충남 아산 옛 장항선 구간에 만들어졌다.

아산시는 최근 방축동∼배미동∼남성리∼신달리∼오목리∼궁화리∼봉농리 간 10.2㎞의 자전거도로를 개통했다고 23일 밝혔다. 장항선 개량사업 과정에서 제외된 구간의 폐철도를 걷어내고 포장한 것으로 폭 3∼6m 규모이다. 안전난간과 이정표 등이 설치됐다.

이 중 7.5㎞는 길이 6~10.7m, 폭 4.3~6.1m 태양광 패널 1만 8540개가 설치됐다. 시 관계자는 “남성리 등 일부 마을에서 반대해 전체 구간에 태양광을 설치하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투자회사 손익분기점이 당초 15년에서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지붕형 태양광은 연간 8066㎿의 전기를 생산한다. 2만 2774가구가 쓸 수 있는 양이다. 아산그린에너지가 도로 포장비 20억원과 태양광 시설비 160억원을 들여 건설했다. 연간 부지 이용료로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아산시는 6000만원, 그린에너지는 1억 5000만원을 낸다.

이 자전거도로는 방축동에서 온양온천과 신정호, 궁화리에서 아산글램핑캠핑장이 가깝고 봉농리에 세계꽃식물원이 있다. 오목리에서 옛 신창역도 만난다. 자전거는 2시간에 1인용 1000원, 2인용 2000원을 주고 빌릴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시와 농촌 풍경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자전거도로”라고 했다.

아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7-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