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동물테마파크…제주, 개발·환경보전 ‘갈림길’

대규모 개발 사업 승인 여부 촉각

노후 하수관 정밀 조사에 73억 투입

환경부 땅 꺼짐 현상 예방 추경 확보

금빛 선율로 물드는 제주…새달 8일부터 국제관악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 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가 다음달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를 비롯해 제주문예회관, 탑동해변공연장 등 제주지역 곳곳에서 펼쳐진다.

이번 관악제는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25개국 79팀 4200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제주를 금빛 관악의 선율로 물들인다.

관악제 예술음악감독인 스티븐 미드(유포니움),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로 손꼽히는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 노부아키 후쿠가와(호른), 조성호(클라리넷) 등 국내외 유명 연주자들이 참가한다.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도립연합합창단이 개막공연을 하고 15일 광복절 경축음악회에서는 연합관악단과 제주국제관악제시민연합합창단, 제주도립합창단, 신성여고합창단 등이 협연한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07-2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성남 ‘한여름의 산타클로스’

폐지 줍는 어르신에 선물보따리

아동·청소년 정책, 당사자 목소리 듣는 송파

초·중·고 70여명 ‘100분 토론회’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