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문화재청장 만남 성사 여부에 관심 쏠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하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56)씨가 29일 황천모 경북 상주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문화재청장과 삼자대면을 해도 좋다”고 말했다.

배씨는 이날 자신의 집을 찾아온 황 시장과 만나 문화재청장, 황 시장, 자신 등 3명이 만나는 것도 좋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에 따라 상주시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배씨는 ”상주본 공개와 관련해 조건을 타결한다는 취지는 아니다“며 ”입장 차이를 확인해보는 차원에서 3자 회동도 가능하다는 의미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주본 공개와 관련, 문화재청과 본인의 요구 조건(보상 금액)에서 큰 차이가 날 것“이라며 ”조건을 타결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시장은 지난 26일에도 배씨를 만나 상주본 공개를 요청했으나 배씨는 ”상주본을 상주에 보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원칙적으로 동의했을 뿐 더 깊은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최근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환수와 관련, “지난 11일 대법원 판결에 따라 강제집행이 가능한 단계이고, 검찰에 대한 수사 의뢰를 통해 압수수색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