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목포 도심 앞바다에서 야경 보며 은갈치 낚아봐요

새달 20일부터 평화광장 앞 낚시 허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 목포시가 다음달 20일부터 배로 5분 거리의 평화광장 앞바다에서 갈치잡이를 허용한다. 사진은 지난해 낚시선에서 갈치를 잡은 모습.
목포시 제공

“도심 야경도 보고, 반짝반짝 빛나는 은갈치도 마음껏 잡아 보세요.”

전남 목포시가 다음달 20일부터 12월 10일까지 배로 5분 거리인 평화광장 앞바다에서 갈치낚시를 허용한다고 29일 밝혔다. 갈치낚시는 짜릿한 손맛과 함께 항구도시 목포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는 묘미가 있어 인기다. 한 해 4만여명이 방문한다.

목포에선 20여년 전부터 갈치낚시가 성행했다. 세월호 참사로 중단했다가 2015년 재개했다. 다른 지역보다 살이 더 차고 두툼한 데다 맛도 좋아 최상품으로 쳐 준다. 갈치낚시를 하려면 예약해야 한다. 요금은 중학생 이상 1인당 6만원이다. 낚시도구와 미끼 등은 갖춰져 있다. 해가 진 후부터 새벽 4시까지 잡을 수 있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7-3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