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경로당 변신은 계속… 강동 ‘꿈미소’ 4·5호점 열어

오후 4~10시 아동 전용 공간으로 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훈 구청장 “3년 뒤 12개로 만들 것”

지난해 9월 문을 연 강동구 암사1동 꿈미소 2호점에서 이정훈(오른쪽) 구청장이 아이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지역의 경로당을 리모델링해 낮에는 어르신, 방과 후에는 아이들에게 공유공간을 선사하는 ‘꿈미소’가 5호점까지 탄생했다. 2017년 전국 최초로 아동자치센터 꿈미소를 선보인 구는 지난 7월 명일동 구립 원터골경로당 2층, 길동 구립 달님경로당 1층에 각각 4·5호점의 문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꿈미소’는 낮에는 경로당으로 쓰이고 어르신들이 귀가한 오후 4시부터 밤 10시까지는 아동·청소년 전용 공간으로 이용된다. 옛날 동네 정미소에서 쌀을 얻듯 이곳에서 꿈과 미소를 얻어 가길 바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기존의 아동시설이 학습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된다면 꿈미소는 아이들이 스스로 하고 싶은 활동을 충실히 지원하는 공간으로 아이들은 물론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이번에 개소한 꿈미소 4·5호점도 어르신, 아동,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1세대와 3세대 모두에게 맞춤한 공간으로 꾸며졌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가구 배치, 아이들이 자유롭게 쉬고 놀 수 있는 창의적인 공간 구성 등이 특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꿈미소’는 한 지붕 두 가족이 생활하며 1·3세대 화합과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마을 돌봄의 모범 사례”라면서 “2022년까지 지역 곳곳에 12개의 꿈미소를 탄생시키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8-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