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5000만원 脫미세먼지 공모 나선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 모색 R&D대회 열어

여야 정쟁에 묻힌 ‘지방분권

국회 ‘지방자치법 개정안’ 5개월째 낮잠

국가정원 태화강 ‘백리대숲’조성

산업 메카서 관광도시로 변신하는 울산

지진 아픔 딛고 포항 관광특구로

경북, 영일만 해수욕장 2곳·운하관 등 지정… 관광기금 보조·규제완화 혜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일대해수욕장


포항운하관

경북도는 12일 포항시 영일만 일대를 관광특구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특구 면적은 2.41㎢다.


관광특구 지역은 포항시 송도동, 해도동, 남빈동 등 17개 동이다. 주요 관광지로는 영일대·송도 해수욕장, 환호공원, 송도송림, 운하관, 포항운하, 죽도시장이 있다. 특구지역은 향후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국고 지원과 관광개발진흥기금을 우선적으로 대여 또는 보조받을 수 있다. 영업제한 규제 배제, 일반·휴게음식점의 옥외영업 허용 등 각종 규제 완화 혜택도 주어진다.

도는 특구 지정과 함께 포항시와 2023년까지 국·도비 등 총 7497억원을 투입해 영일대해수욕장 해상케이블카 설치, 명품 해수욕장 조성 등 다양한 관광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포항국제불빛축제와 영일대해수욕장 국제모래축제, 포항운하축제 등 축제·행사의 다양화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볼거리 및 즐길거리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관광브랜드 가치 상승, 외국 관광객 유치 촉진, 관광기반시설의 체계적인 구축과 지속적인 민간자본 유치를 통해 포항이 환동해안 관광중심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8-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친구들과 뉴스·예능 만들어요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조국 논란에… 김조원 행보 주목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서대문 ‘기숙사형 청년주택’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서 ‘서울 골목길재생’ 선정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