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또 갈아치운 구직급여 최고치… “사회안전망 확대” vs “고용한파”

올 들어 7개월 동안 5차례나 기록 경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7589억… 전년 동기比 30% 늘어
50만명 지급… 신규신청도 10만명 돌파
일부 전문가 “경기침체·최저임금 탓”
정부 “고용 피보험자 증가 따른 현상”
최저임금 올라 하한액 높아진 것도 영향

7월 노동시장 동향 발표
김효순 고용노동부 고용지원정책관이 12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고용행정통계로 본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7589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종 뉴스1

지난달 구직급여(실업급여) 지급액이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 들어 지난 7개월 동안 5차례나 기존 기록을 갈아치웠다. 근로일수가 적은 2월과 제조업·건설업 경기가 반짝 살아난 6월을 빼면 매달 집계만 하면 최고액이다. 고용 한파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대해 정부는 사회 안전망을 확대한 결과라고 반박한다.

고용노동부가 12일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758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30.4% 늘었다. 구직급여는 올해 4월(7382억원) 사상 처음으로 7000억원을 넘어섰고 5월 7587억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6월에는 6816억원으로 떨어지는 듯하더니 지난달 반등하며 두 달 만에 신기록을 세웠다.

구직급여를 받아 간 이는 50만명으로 전년 동월(44만 5000명)보다 12.2% 증가했다. 새로 급여를 신청한 사람도 10만 1000명으로 올 들어 처음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부터 구직급여 월 지급액은 가파르게 늘고 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구직급여 지급액 기록 경신이 주목을 받은 것도 이때부터다. 지난해 5월 6000억원대를 돌파한 데 이어 올해 4월 7000억원대에 도달했다. 5월과 7월에도 기록을 경신했다. 구직급여 수급자도 6월(48만 6000명)을 빼고 올해 3월부터 50만명을 유지하고 있다.

구직급여는 실업자의 구직 활동을 지원하고자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한다. 고용보험 가입 기간이 180일 이상인 비자발적 실업자가 지급 대상이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수급자의 퇴직 전 3개월 일 평균 임금의 50%로 정해지는데, 하한액은 최저임금 일 환산액의 90%다.

일부 전문가들은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세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것을 두고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급격 인상 등에 따른 ‘고용 한파’ 때문으로 해석한다. 이에 대해 노동부는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세를 고용 한파 때문만으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문재인 정부가 사회 안전망을 확대하면서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난 데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것이다. 지난달 기준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372만 2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만 4000명 늘었다. 월간 가입자 증가로 보면 2010년 5월 56만 5000명 이후 최대폭으로 늘었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한 사람에게 지급하는 구직급여 하한액이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올해 구직급여 하한액(일당)은 6만 120원으로 현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4만 6584원)보다 29.1% 올랐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8-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