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공장 이전 추진… 풍납토성 복원 속도

송파, 수용재결로 토지·건물 보상 시작

산림바이오매스로 난방·전기 공급

재생에너지 확대…에너지 자립마을 4곳 추진

광화문 인근 노동자 근무시간 39분 줄었다

, ‘주 52시간’ 1년 만에 퇴근시간 당겨져

모두를 만족시킨 속초 해변 ‘야간개장 행정학’

오후 6시부터 밤 9시까지 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억대 ‘야구장 조명’ 대낮 방불
밤바다 수영하며 무더위 ‘훌훌’


피서객 223만명… 작년比 50%↑
쓰레기 하루 발생량 절반 감소
안전요원 등 배치 밤사고 제로

지난달 27일 밤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강원 속초해수욕장을 한낮처럼 밝게 비추는 가운데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속초해수욕장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동해안 해수욕장 가운데 처음으로 오후 6~9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야간 개장을 해 이 기간 매일 밤 평균 1만명 이상의 피서객이 다녀갔다.
속초 연합뉴스

“속초해수욕장 야간 개장은 한밤에 야구경기장 밝기의 투광등이 백사장을 밝힌 덕분에 가능했다.”

강원 속초시는 “속초해수욕장이 동해안 해수욕장 가운데 처음으로 저녁 6시부터 밤 9시까지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야간 개장을 한 결과 지난 한 달여간 피서객이 전년 동기보다 50%가량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속초해수욕장 야간 개장은 전체 1㎞에 이르는 해수욕장 가운데 중앙 통로쪽 200m 구간에서 이뤄졌다. 총 2억원을 들여 설치한 2개의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조명탑 투광등이 개장 구간을 대낮처럼 환하게 비췄다. 그동안 야간 개장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제주도 일부 마을해수욕장, 서해안 일부 해수욕장에서만 실시했다. 동해안은 수심이 깊고 파도가 높아 엄두를 내지 못하다 LED 조명을 도입하면서 가능해졌다.

가족과 함께 속초해수욕장을 다녀왔다는 한미란(49·경기 수원)씨는 “대낮같이 환한 조명이 켜진 해변에서 더위를 피해 수영을 할 수 있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속초시는 해수욕장에 안전요원도 곳곳에 배치했다. 수상보트를 동원한 해양경찰, 시민자율방재단, 119소방대원 등도 대거 참여시켰다. 그 결과 한밤에 물놀이를 했지만 안전사고는 단 한 건도 없었다. 밤에도 백사장을 밝힌 덕에 쓰레기 투기 행위도 사라져 ‘클린 해수욕장’으로 운영됐다는 설명이다.

속초시에 따르면 야간 개장이 인기를 끌면서 속초해수욕장에는 지난달 5일 낮시간대 첫 개장 이후 이달 11일까지 총 223만명의 피서객이 다녀갔다. 이는 야간 개장을 운영하지 않은 지난해 같은 기간(148만명)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쓰레기 발생량도 하루 평균 1.7t으로 지난해 하루 평균 3.4t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야간 운영은 끝났지만 속초해수욕장 낮시간 개장은 오는 18일까지 이어진다.

한 관계자는 “속초해수욕장의 야간 개장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내년부터 동해안 92개 다른 해수욕장에서도 야간 개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속초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9-08-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인 시위’ 황교안에 무릎 꿇은 류여해…갑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앞에 나타나 무릎을 꿇으며 “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편의점과 ‘25시 에너지 절약’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