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성남시 드론 띄원 열지도 제작 폭염에 대처...인구 이동 많은 5㎢ 구간 온도 분포 파악해 살수차 투입

인구 이동 많은 5㎢ 구간 온도 분포 파악해 살수차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일대 열지도.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는 드론을 이용해 열지도를 제작, 폭염에 효율적으로 대처한다고 14일 밝혔다.

열지도는 지표면 온도를 5개 단계 색으로 시각화한 전자 지도로 20∼32도 파란색, 33∼35도 진한 파란색, 36∼38도 빨간색, 39∼44도 주황색, 45∼50도 노란색으로 표시한다.

시는 15∼20일 인구 이동이 많은 야탑역, 서현역, 모란역, 미금역 등 5곳 5㎢ 구간에 열 센서를 장착한 드론을 띄워 지표면 온도 분포를 파악한다.

이들 지역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이동 인구가 1만명 이상으로 성남 전체 평균 이동 인구 30명의 333배를 넘는다.

드론이 열 센서로 측정·촬영하는 열 데이터를 비행 좌표와 연결해 전자 지도로 편집하는 방식으로 열지도를 제작하게 된다.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지역의 도로는 살수차를 투입하거나 폭염방지 그늘막, 쿨링포그·쿨스팟 (물안개 분사 장치) 등을 설치하게 된다.

시는 폭염 노출 인구와 면적 등도 분석해 재난 취약계층 지원, 가로수 식재 등 폭염에 대비한 정책 자료로도 사용할 방침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