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강동 천호4구역, 주상복합건물로 탈바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천호4구역이 최고 38층의 주상복합건물(조감도)로 재탄생된다. 강동구는 재건축된 건축물에 대한 조합원별 분담금 등 사업의 권리배분을 결정짓는 천호4구역 관리처분계획을 인가·고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실상 마지막 행정절차다.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는 천호대로변을 중심으로 좌우에 접하는 구의 중요한 상업지로 총 6개의 촉진구역으로 이뤄졌다. 천호1구역에 있는 천호현대백화점은 지난해 1월에 정비사업을 완료했다. 성내1구역, 천호3구역은 일몰로 해제되고 남은 3개 정비구역 중 천호4구역이 가장 먼저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

천호4구역은 지하철 5호선 천호역과 강동역 사이의 천호동 410-100 일대에 있는 곳으로,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내에서는 첫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서게 된다. 지하 6층, 최고 지상 38층의 4개 동 주상복합건물로 전용면적 49~84㎡ 670가구(일반분양 499가구·임대주택 171가구)와 업무시설, 판매시설 등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천호4구역이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아 이제 천호대로변이 우리 구의 상업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