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구의3동 24가구에 독립유공자 명패 단 광진

동국대부속여고 학생들과 함께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3일 서울 광진구 구의3동주민센터 직원들과 학생 자원봉사자들이 구의3동에 사는 국가유공자 어르신을 직접 찾아가 명패를 달아드렸다.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시작한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광복절까지 이어 나간다. 구는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광복 74주년을 맞아 구의3동에 사는 국가유공자 86명 중 24가구를 찾아가 명패 달아드리기를 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동국대부속여자고등학교 학생 자원봉사자와 함께 행사를 추진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동국대부속여자고 자원봉사 학생 20명과 함께 국가유공자 가구를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6·25전쟁 참전 사연 등 국가유공자들의 삶에 대한 얘기를 듣고 꽃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는 연말까지 지역에 거주하는 국가유공자 1150여명에게 명패를 달아드릴 계획이다. 이미 구는 지난 3~4월에 독립유공자에게, 5월에는 민주유공자에게 명패를 달아드렸으며 12월까지는 상이군경, 참전유공자, 무공수훈자 등을 찾아갈 예정이다. 또 올해 2월부터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복지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보훈예우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학생들에게는 살아 있는 역사를 느끼는 소중한 시간으로, 독립유공자에게는 자긍심이 재고되는 의미 있는 자리로 남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