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확 바뀐다… 세종문화회관 쪽은 공원, 반대쪽은

서울시, 시민·보행자 중심 변경안 발표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광진, 8대 분야 종합대책

새달 5일까지 종합상황실 운영 선별진료소 등 방역체계도 유지

‘흑리단길’을 아트길로… 그래피티 벽화로 변신

동작, 흑석동 재개발지구에 제작 낙후된 도시 미관 개선 범죄 예방

다 함께 더 행복한 공동주택 만드는 동대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이 직접 문제 해결 ‘같이 살림’ 추진

주민들이 내가 사는 곳의 문제를 직접 해결할 수 있도록 서울 동대문구가 길을 터 준다.

동대문구는 동대문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함께 공동주택 ‘같이 살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전농동과 청량리동의 아파트단지 2곳에서 시행 중인 같이 살림 프로젝트는 주민들이 직접 겪는 공동주택 내 생활문제를 찾아내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활동이다. 특히 단순히 불편 해결에 그치는 게 아니라 이 같은 공동체 활동을 통해 주민들이 사회적경제에 직접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프로젝트는 모두 3단계로 진행된다. 우선 단지 내 주민들이 각종 생활문제를 발굴·해결하기 위해 주민 소모임을 육성하고, 자체적으로 소비공동체를 조직해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게 출발이다.

2단계에서는 유휴공간을 활용해 공동주택 생활기반형 사회적경제기업을 설립·운영한다. 마지막 3단계에서는 지역자원과 연계한 생활서비스 추가 발굴을 통해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동대문구는 오는 12월까지 주민워크숍, 사회적경제 조직 연계, 프로젝트 기획 및 실행, 성과 공유회 등을 단계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8-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관순 열사 묘역 새로 단장했어요”

중랑구, 망우리공원 합장묘역 탈바꿈 순국한 유 열사 유해 안장 추정 장소 순국 100주기 앞둔 26일 추모식 열려 무장애 진입로 설치 참배공간 마련 봉분·묘비 등 원래 모습 유지하기로 류경기 구청장 “역사문화공원 조성”

5년간 나무 100만 그루 심어 미세먼지 줄인다

종로, 공공·민간부문 10개 세부사업 추진 도심 생태숲 등 조성 통해 열섬현상 개선 김영종 구청장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코로나에도 ‘아동친화’ 소통 이어가는 송파

온·오프라인 토론회서 중점과제 선정

은평구민 10명 중 7명 “구정운영 긍정적”

코로나 대응·은평성모병원 개원 등 호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