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송아량 서울시의원 “세 번의 리모델링 서울어린이대공원, 혁신적인 테마파크로 거듭나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송아량 의원(더불어민주당·도봉4)은 2일 진행된 제 289회 서울시설공단 업무보고에서 개장 이후 네 번째 추진하는 서울어린이대공원 리모델링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요구했다.

1973년 5월 개원한 서울어린이대공원은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도심 공원이지만 지난해 입장객은 619만4000명으로, 지난 2013년 1172만 4000명과 비교해 반토막 수준이다. 매년 전년 대비 10%(약100만명) 이용객이 감소하고 있어 운영 개선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설공단은 출생률 저하에 따른 어린이 감소, 대체유희시설 증가, 미세먼지 등 기상요인의 영향으로 이용객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고 분석했지만, 다양한 콘텐츠 부족과 그동안 추진한 세 번의 리모델링에도 두드러진 변화가 없는 점은 시민의 혈세가 낭비된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

1차 리모델링(1997~2001)은 자연 생태계 복원과 동물원 시설 현대화 조성, 2차 리모델링(2005~2011)은 가족중심의 종합문화공원 재조성, 3차 리모델링(2012~2014)은 놀이기구 및 건축물 신규 설치사업 등을 목적으로 총 750억원을 들여 추진됐다. 또한 어린이대공원의 바람직한 역할과 미래상 설정을 통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목적으로 「어린이대공원 재조성 기본계획 용역(2018.6~2020.4)」을 발주했다.

송아량 의원은 “개장 이후 네 번째로 추진되는 리모델링 또한 수십억의 예산이 들어가는 만큼 다양한 시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전문가와 내실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이번에 구성된 자문단의 경우 전문가가 단 7명으로 구성돼 있어 최적의 결과가 도출될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송 의원은 “어린이대공원은 서울 중심부에 위치해 편리한 접근성과 풍부한 녹지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주말 성수기 주변도로의 정체와 불법주차 등으로 시민들의 발걸음을 돌리게 한다”면서 “기본적인 문제 해결부터 선행하고 세계적인 공원인 미국 센트럴파크 등 해외사례를 참고하여 46년에 걸친 어린이대공원의 역사와 가치를 더욱 높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