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

부의장 “훌륭한 작품 출품에 감사…세계적 영화제로 발돋움하도록 도울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지난 5일 영등포CGV에서 열린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해 지하철 국내 경쟁부문상을 시상했다.

서울메트로 국제지하철영화제(SMIFF)는 서울메트로와 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SESIFF)가 바르셀로나 도시교통공사와 공동 개최하는 아시아 최초의 지하철 초단편 영화제다. 올해는 ‘90초, 지하철을 즐겨라!’라는 슬로건을 걸고 지난 8월 14일부터 9월 5일까지 서울과 바르셀로나에서 열렸다.

이 날 시상식에는 박기열 부의장을 비롯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국제초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이자 중앙대 교수인 서명수 위원장과 배우 오광록, 이윤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올해는 바르셀로나뿐 아니라 코펜하겐 지하철 60초 영화제 관계자도 시상식을 찾아 교류에 대해 논의했다.

박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어느덧 10회를 맞은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폐막을 축하드리며 궂은 날씨에도 시상식을 찾아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삭막할 수 있는 지하철 공간을 다양한 작품들로 채울 수 있도록 수많은 작품을 출품해주신 감독님들께도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국내 경쟁부문상 시상을 마친 박 부의장은 “교통위원장으로 의정활동을 하던 당시 영화제 준비과정에서 예산 등을 지원하면서 인연을 맺은 이후로 각별한 영화제”라면서 “바르셀로나뿐 아니라 코펜하겐에서도 방문해주신 것을 보니 감회가 새롭고 더욱 세계적인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항상 관심 갖고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서 지하철 국제경쟁 부문에서는 패트릭 스미스 감독의 ‘사탕가게’가 1등상을 수상했다. 국내경쟁 부문에서는 강경석 감독의 ‘청춘’, 이재윤·조한마루 감독의 ‘서울 메트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남상진 감독의 ‘기분 좋은 샌드위치’가 각각 1,2,3등상을 수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