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양천, 초기 창업자에 가상오피스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가 창업 지원과 활성화를 위해 ‘가상오피스 지원 사업’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양천구는 “경제적 문제 등으로 사무공간을 구하기 어려운 초기 창업자를 위한 사업”이라며 “창업 때 가장 큰 부담이 될 수 있는 사무 공간 확보 비용을 줄여 주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구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창업디딤누리 공간을 사업자등록 주소지로 무상 제공한다. 업체는 센터 입주 기간 세미나실·미팅룸·탕비실 등 사무공간과 우편함, 사무기기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창업 3년 이하 초기 창업자 중 희망자는 17~20일 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39세 이하 청년 창업자에겐 평가 때 가산점이 부여되며, 법인 사업자는 제외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9-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