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의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궁농항서 뱃길로 20분이면 도착
역대 대통령 발자취 느끼며 산책
동백숲 등 아찔한 섬 풍광에 탄성

9홀 골프장 낀 연리지 정원 백미
돌아올 땐 거가대교 둘러보는 재미도
오전·오후 300명씩… 1년간 시범개방

대통령 휴양지인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시범 개방된 첫날인 17일 관광객들이 해변가를 걸으며 섬을 둘러보고 있다.
거제 뉴스1

17일 오후 3시 경남 거제시 장목면 저도 계류장. 장목면 궁농항에서 출발해 거가대교 아래를 지나 3.9㎞쯤 떨어진 계류장에 20분쯤 뒤 도착한 유람선에서 관광객 200여명이 줄지어 내렸다. 관광객들은 호기심에 가득 찬 표정으로 섬 안쪽으로 총총히 발걸음을 옮겼다.

관광객들은 문화관광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1시간 30분 동안 명소를 돌아보며 저도의 비경을 하나라도 더 눈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저도를 방문해 걸었던 길을 따라 산책을 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저도의 추억’이라고 글자를 썼던 백사장 길도 걸었다.

사방이 확 트인 전망대에서 시원한 바다와 거가대교를 구경하고, 깨끗한 섬 공기를 마시며 저도 여행의 즐거움에 빠져든 모습이었다. 관광객들은 해안 산책로 주변에 들어찬 수령 200년이 넘은 아름드리 해송과 울창한 동백숲, 기암절벽 해안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섬 풍광을 보며 탄성을 연발했다. 경치 좋은 곳을 지날 때마다 사진을 찍기 위해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느려졌다.

‘연리지 정원’으로 이름을 새로 지은 9홀 규모 골프장의 아름다운 조경과 골프장과 인접한 200여m 길이 백사장도 눈길을 끌었다. 관광객들은 “대통령 별장이 있는 섬에서 역대 대통령들이 걸었던 산책로를 걷고 대통령 발자취를 느끼며 색다른 섬 여행을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와 군사시설은 개방하지 않는다.

거제시는 이날 유람선 첫 출항에 앞서 궁농항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저도 개방 기념행사’를 했다.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해군, 경남도, 거제시 5곳은 이날부터 내년 9월 17일까지 1년간 저도를 시범 개방하기로 하고 기념행사장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시범 개방 기간이 끝나면 운영 성과 등을 분석한 뒤 저도 전면 개방을 추진할 예정이다. 18일부터는 유람선이 저도와 궁농항을 하루 두 차례 오간다. 오전과 오후 300명씩 하루 600명이다.

저도는 군항도시인 진해 앞바다 해상 요충지에 있는 43만 4181㎡ 크기의 조그만 섬이다. 거가대교가 지나는 2만 4666㎡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군사보호시설로 지정돼 있다.

거제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9-09-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