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연내 최종 이전지 선정에 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연내 최종 이전지 선정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의성·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에 합의한 것에 대해 군위지역 민간단체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군위 주민들로 구성된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24일 성명을 내고 “(4개 단체장 합의는) 통합 신공항 이전사업 자체가 연기 또는 무산될지도 모른다는 절박함과 연내 이전부지 선정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큰 틀에서의 결단이라는 데는 원칙적으로 동의하지만, 세부내용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추진위원회는 “합의안대로 투표한다면 후보지 중 1곳인 (의성)비안·(군위)소보 후보지 이전주변지역으로 결정된 군위군민들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으므로 주민들이 수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국방부장관은 이전부지 선정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국방부에서 결정한 이전주변지역에 속하는 소보 후보지에 대한 군위군민 의사를 묻지 않는다는 것은 공정성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후보지별로 주민 찬반 의사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방법으로 주민투표가 진행해야 한다”며 “소보·비안 후보지에 대한 군위군민 의사를 물어달라”고 요구했다.

이로써 4개 단체장이 극적 합의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됐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사업 일정이 계속 표류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21일 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두고 군위군민은 군위에, 의성군민은 의성에 각각 공항이 들어서는 데 찬성하는지를 묻는 방식으로 주민투표를 하기로 합의했다.

군위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우보면을, 의성 찬성률이 높으면 비안·소보를 공항 최종 이전지로 정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이날 4개 단체장이 합의한 내용을 국방부에 공문으로 전달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을 요청했다.

도는 4개 단체장 합의안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으면 이전부지 선정 절차·기준 심의, 주민 설명회, 주변 지역 지원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 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공고 등을 거쳐 늦어도 10월 중순에는 주민투표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

주민투표 절차에는 2개월 정도가 걸려 연내 신공항 이전지를 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안동·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