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지식재산청 전환”… 문체부·과기부 “용어 독점

[관가 인사이드] 특허청 이름 바꾸기 ‘제자리걸음’

이해찬 “총선 끝나면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즌2”

민주, 올 초 文대통령 언급 이후 공식화

“일손 부족 농가 돕자”… 가뭄에 단비 된 충북 ‘생산적

충북 지자체 ‘일손봉사’ ‘일손지원단’ 성과

국립수목원 일요일도 개방… 주말 입장 500명 늘려

대중교통 이용자 등 예약 없이 입장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火~日 주6일 관람… 동절기 일요일 휴원

경기 포천의 국립수목원이 일요일에도 개방된다. 대중교통 이용자 등은 사전 예약 없이도 수목원 입장이 가능해진다.

24일 산림청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에 따른 여가문화 변화와 국민의 관람 기회 확대를 위해 개원일을 주 6일로 늘리는 등 입장 제도를 변경, 시행한다. 연간 수목원 방문객은 2017년 기준 32만여명이다. 수요는 많지만 주중 5000명, 토요일 3000명으로 입장을 제한하고 있다.

제도 변경에 따라 수목원 개방일이 화~토요일 주 5일에서, 화~일요일 주 6일 관람이 가능하다. 다만 입장객이 적은 12~2월 동절기에는 현행처럼 일요일에 문을 열지 않는다. 토·일요일과 공휴일 예약 입장 허용 인원도 기존 3000명에서 3500명으로 500명 늘렸다. 이에 더해 대중교통 이용자와 도보 방문객, 포천·남양주시 시민과 의정부 송산 1·2동 주민은 예약 없이 추가 입장이 가능하다. 전동휠·전동 킥보드·드론 등은 수목원에서 사용할 수 없으며 일반 킥보드 등 운동기구와 텐트·그늘막·취사도구 등의 반입 금지 규정도 신설했다. 무료입장 대상에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의상자도 추가했다. 달라진 내용은 국립수목원 누리집(www.kn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규정 개정을 통해 모두가 쉽고 편하게 찾아올 수 있는 곳, 언제든지 반겨주는 숲, 사람과 자연 모두가 행복한 수목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9-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더 필요한 곳에 양보합시다”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학원 자발적 휴원 땐 100만원 지원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강북 전통시장은 ‘배달’ 됩니다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