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 직무급제 도입…동기라도 ‘임금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27일 보수체계를 직무급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산림치유원·숲체원·치유의숲 운영 등 산림복지 전문 공공기관으로 직무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에 노사가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직무급제는 각 직무의 중요도, 난이도 등에 따라 보수를 차등해서 지급하는 제도로 동일 직급, 동일 경력자라도 현재 맡은 직무에 따라 보수가 달라진다. 호봉(연공)이 낮은 청년층 근로자들이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복지진흥원은 직무평가를 바탕으로 등급을 4∼7단계로 구분해 차등화된 직무급을 지급할 계획이다. 동기라도 수행 업무에 따라 최대 300만원의 연봉 차이가 발생해 실질적인 ‘동일노동 동일임금’에 더 가까운 보수체계가 된다.

또 과도한 연공성에 의한 임금 상승을 완화하기 위해 직급별 급여 상한값을 설정하고 ‘하후상박형’ 인상률을 도입키로 했다. 복지진흥원은 직무급제 도입에 대한 노사 간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사협의회 근로자대표와의 협의, 전 직원 순회 설명회 및 의견 반영 등의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직원 90% 이상의 동의를 받아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가게 됐다.

이창재 원장은 “직무급제 도입을 통해 연공서열 중심의 조직 문화에 변화를 예상된다”며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공공성을 확립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