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취재 원천 봉쇄… 도 넘은 감사원

[관가 블로그] 취재원 만날 때 대변인·공보과장 배석 ‘감시’… 중앙부처 유일

서울대 중심 인재·기업 몰리는 ‘혁신경제도시’가 관악의

[구청장을 만납시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남부내륙철도·새만금신공항 ‘순항’… 4·3특별법·김해

반환점 돈 文정부 지방공약 중간점검

“자연이 주는 아낌없는 치유 10년”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서명숙 사단법인 제주올레 이사장은 지난 25일 “제주 올레길은 그동안 일상에 지친 수많은 사람에게 제주의 자연이 아낌없이 주는 ‘치유’라는 선물을 안겨 줬다”면서 “10돌을 맞은 올레걷기축제에서 제주의 아름다운 가을을 즐기고 일상의 고단함도 날려 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감회는.

“걷기로 무슨 축제가 되겠냐고 비웃던 이도 있었지만, 10년 동안 제주올레걷기축제를 열면서 ‘놀멍 쉬멍 걸으멍’ 하는 올레길의 가치가 더 빠르게 확산될 수 있었다고 본다. 특히 길 위에 사는 지역민과 길을 걸으러 온 여행자들이 축제를 통해 서로 더 깊이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

-열기가 예전 같지 않다.

“일상이 됐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총 방문자 수는 줄었지만 완주자는 오히려 크게 늘고 있다. 올레길을 걷지 않으면 유행에 뒤떨어질까 한번이라도 걸어 봐야겠다는 사람들은 줄었지만, 이 길을 온전히 즐기는 사람들은 늘고 있다고 본다.”

-제주 개발 광풍으로 올레길도 멍들었다.

“처음 올레길을 낼 때와는 달라진 풍광들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 제주 고유의 자연과 문화가 잘 보전돼야 제주올레 길도 지속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더 난개발이 되지 않도록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보전하는 일에 힘을 쓰는 동시에 제주 고유의 경관을 복원하는 일에도 관심이 있다.”

-일본, 몽골 등 제주올레의 노하우가 세계로 수출됐다.

“있는 그대로의 자연과 문화를 걷는 길로 연결하고, 그 길을 활용해 지역을 활성화할 수 있음을 보여 준 올레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주목하는 모델이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도 관심을 갖고 협의해 오고 있다. 올레의 가치와 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곳이라면 우리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꺼이 나눌 생각이다. 북한에도 올레길의 노하우를 나눌 수 있는 날이 빨리 와서 ‘한라에서 백두까지 잇는 평화올레’를 걸어 보고 싶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10-0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5㎞ ‘휠체어 동행’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동작, 내년 예산 6413억 편성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아빠랑 아이랑 ‘1박2일 독서캠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광진복지재단’ 문 열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