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성남서 14∼16일 세계스마트시티기구집행위 회의

아시아실리콘밸리 조성 방안 세계인에 알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스마트시티기구집행위원회 회의(WeGo EXCOM 2019)가 14∼16일 경기 성남시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다.

세계스마트시티기구는 전자정부와 스마트시티 분야의 교류 협력을 위한 국제기구로 서울시가 2010년 창립했으며 52개국, 133개 도시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국내에서는 성남, 서울, 김포, 세종, 고양, 광명 등 6개 도시가 회원도시다.

미국 오로라시, 필리핀 마카티시 등 22개국 31개 도시의 대표, 스마트시티 전문가 등 150여 명이 한데 모여 ‘인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주제로 국가 간 정보통신기술(ICT) 정보 교류의 장을 펼친다.

은수미 시장은 14일 오전 9시 30분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성남시, 인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구현과 아시아 혁신 허브’를 주제 발표한다.

은 시장은 사람중심·혁신성장·문화강화·네트워크 등 4가지 키워드를 담고 있는 아시아 실리콘밸리 프로젝트를 시작한 배경과 조성 방안을 회원 도시들에 알린다.

아시아실리콘밸리는 스마트시티∼판교 1·2·3테크노밸리∼백현 마이스산업단지∼분당 벤처밸리∼성남 하이테크밸리로 이어지는 첨단기술 산업단지를 말한다.

둘째 날은 3가지 세션의 세계 도시 전문가 강연이 열린다.

1세션은 시민참여의 확장, 복제 가능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2세션은 성남시 세계적 수준의 스타트업 및 혁신 허브, 특별 세션은 사회적 혜택을 위한 신기술 포용을 주제로 각각 진행한다.

마지막 날은 분당구 삼평동에 있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도자율주행센터, 판교 제2테크노밸리 홍보관 견학 등 문화기술 투어를 한다.

시가 추진 중인 아시아실리콘밸리 조성 사업의 비전과 스마트시티 정책 현장을 세계인에게 보여준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