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빅데이터 기반으로 시민의 삶 챙긴다

시장실에 ‘지역산업생태계 상황판’ 설치, 빅데이터 활용 지역산업 경제동향 파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명시청 전경

경기 광명시가 시장실에 ‘지역산업생태계 상황판’을 설치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역산업 경제동향 파악 등 체계적인 정보 파악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이 상황판을 통해 지역 내 기업들의 업종별 분포와 신설법인, 청년여성·벤처 기업현황, 전체 취업·실업자 수 등 최신 지역경제 상황 변화를 수시로 파악해 해당 분야의 정책 결정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지역 경제동향과 기업 간 네트워크, 특정산업 밸류 체인, 지역산업 위험요소 등을 분석·활용하고, 부서별 시연 및 데이터 활용 방안을 모니터링해 추가 보완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 신용조사·평가 전문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의 정보를 확보해 관계 부서와 분석해 경제 정책에 반영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한몫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실시간 지역경제의 흐름과 각종 지표를 정확하게 분석해 시정에 접목시키는 것”이라며 “앞으로 기업지원과 지역경제, 일자리 정책 등에 반영해 광명시만의 특색 있는 사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