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스마트 자족 신도시’로

민관 공동 2025년까지 153만㎡ 개발…미래차·BT 등 신산업·R&D 밸리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TX 울산역 배후 복합특화단지가 들어설 울산 울주군 삼남면 신화리 일원.
울산시 제공

KTX 울산역 배후 복합특화단지는 주거, 문화, 특화산업단지가 어우러진 스마트 자족 신도시로 조성된다.

14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와 ㈜한화도시개발, 울주군, 울산도시공사는 지난달 25일 KTX 역세권 배후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복합특화단지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8364억원을 들여 울주군 삼남면 신화리 일원 153만㎡에 조성된다. 사업비는 공공(도시공사·울주군) 51%와 민간(한화도시개발) 49%로 충당된다. 개발 사업은 행정 절차를 거쳐 2023년 착공한다. 이곳에는 미래형 차량과 생명공학(BT), 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을 비롯해 전시컨벤션센터(확장 구간), 연구개발(R&D) 및 비즈니스 밸리 등이 조성된다. 시는 이를 통해 울산의 산업투자 유치 기반을 조성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복합특화단지가 조성되면 1조 670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5269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예상된다.

개발사업은 민관 공동으로 진행된다. 울산도시공사는 KTX 역세권 개발과 부곡·용연지구 등 지역개발 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가진 지역 공기업이다. 한화도시개발은 복합특화단지 전체 부지의 53%인 81만㎡를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전국 12곳(200만㎡ 이상)에서 도시개발 및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진행한 개발사업 전문기업이다. 4개 협약 기관·기업은 앞으로 복합특화단지 개발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화산업 기업 유치 공동 노력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추진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적 지원 ▲공동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을 추진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서부권 부도심의 신성장 거점 육성을 목표로 KTX 역세권 배후지역을 전시컨벤션센터,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해 개발한다”면서 “고품격 산업·정주 기능을 갖춘 복합특화단지를 조성해 스마트 자족 신도시로 발전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10-1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