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서울 용산구가 15일 한남동 용산공예관 앞에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를 조성하고 준공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문화거리 공사는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파리크라상이 진행한 것으로 현대적이면서도 예스러운 멋을 조화시켰다. 용산공예관과 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에 나무 형태의 디자인 가로등을 배열하고 공예관 입구에는 전통의 미가 돋보이는 꽃담을 설치했다.

이번 공사는 지난해 11월 구가 파리크라상과 문화거리 조성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면서 결실을 봤다. 사업은 지난해 10월 지역사회공헌 사업으로 파리크라상이 먼저 구에 제안한 것으로 구는 법률 검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사업 진행을 도왔다. 구 관계자는 “작은 지구촌 용산에서 많은 이들이 한국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공사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와 용산공예관 조성을 함께했던 파리크라상이 또 한 번 의미 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벌였다”며 “한남동 가로수길 일대가 문화적, 상업적으로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