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도 반한 하회마을… 글로벌 안동, 관광객 1000만 시대

6년 연속 관광객 100만명 돌파 비결은

일자리 4만 7000개, 5·8·9호선 연장 ‘착착’… 경제 자

[구청장을 만납시다]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귀주대첩 1000주년의 울림...관악 강감찬 축제 막 올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개최하는 ‘2019 관악 강감찬 축제’가 지난 17일 전야제로 귀주대첩 1000주년의 감동과 울림을 전하는 축포를 쏘아올렸다.
지난 17일 서울 관악구 서울과학전시관 광장에서 열린 ‘2019 관악 강감찬 축제’ 전야제에서 1000인의 구민 합창단이 공연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 서울과학전시관 광장에서 진행된 전야제는 구민의 화합을 위해 뭉친 ‘1000인의 구민 합창단’의 하모니로 문을 열었다. 관악구립합창단과 함께 한 1000인의 합창단은 강감찬 축제 주제곡, 아름다운 강산 등을 합창하며 환상적인 선율로 축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전야제의 절정은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전승 스토리를 영상기술로 구현한 ‘구국의 별, 강감찬 미디어 파사드 쇼’였다. 서울과학전시관 외벽에 형형색색의 불빛이 장군의 형상을 나타내면서 가을밤을 환히 밝히자 객석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관악구는 19일까지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강감찬 축제를 이어간다. 18일 개막일에는 강감찬 추모제향, 별별 연희마당, 개막식, 강감찬 별빛 콘서트가, 19일에는 전승 행렬 퍼레이드, 팔관회 재현, 귀주대첩 마당놀이, 전국 강감찬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진행된다.

지난 17일 서울과학전시관 광장에서 열린 ‘2019 관악 강감찬 축제’ 전야제에서 펼쳐진 퓨전 아리랑 댄스 공연.
관악구 제공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인 역사적인 해를 맞아 전국의 시민이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 성장한 고장, 관악구를 찾아 다채로운 콘텐츠와 함께 고려의 역사, 강감찬 장군의 숨결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소확행’ 골목 주차장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주민 행정서비스 만족도 1위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청년 창업가의 꿈 지원합니다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