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강동구 암사초록길 재추진 탄력...10만 서명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추진하는 암사초록길 사업이 재추진의 동력을 마련했다. 강동구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지난 4월부터 진행한 결과 6개월 만에 목표치인 1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강동구 전체 구민 4명 가운데 1명이 뜻을 모은 셈이다.
지난 11~13일 서울 암사동 유적지 일대에서 열린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 시민들이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서명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구는 주민들의 강한 열망이 확인된 만큼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암사동 유적과 한강을 녹지공간으로 연결하는 암사초록길 조성을 다시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석기 유적 가운데 최대 규모인 암사동 유적의 역사성을 복원하고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기반도 탄탄히 다져간다는 게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난 1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시민들의 뜻을 전달하고 암사동유적 주변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토대로 암사초록길 사업이 재개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그 결과 박 시장으로부터 사업 확대를 검토하면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길 바란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암사초록길 사업은 2011년 서울시에서 착공했으나 사업 경제성 미흡, 시민 공감대 부족 등의 이유로 보류된 바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멀게만 느껴졌던 10만 서명운동의 목표가 지난 11~13일 선사문화축제기간에 달성돼 기쁘다”며 “앞으로 암사초록길이 강동구 주민은 물론 서울 시민이 함께 누릴 수 있는, 역사와 자연 생태가 공존하는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